이자 지급일 사이의 사채발행 회계처리 방법(경과이자)

오늘은 이자 지급일 사이에 사채가 발행된 경우 어떻게 회계처리 하는지 알아겠습니다. 사채를 중도 발행 했다고도 하며, 공인회계사, 세무사 1차 및 2차 시험에 단골로 출제되고, 어설프게 공부하면 절대 득점할 수 없는 주제이므로 정석대로 공부해봅시다.

이자 지급일 사이의 발행

이자 지급일 사이에 사채를 발행한 것이 정확히 무엇인지를 알아봅시다. 정확히는 이자 발생 시작일과 이자 지급일 사이의 사채발행이라고 표현할 수 있습니다. 즉, 사채 권면에 기재된 발행일보다 늦게 발행된 것입니다. 우선 아래 기초자료를 확인하고 감을 잡아보겠습니다. 사채를 발행하는 회사는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를 한 사업연도로 하며, 결산일은 12월 31일임을 가정합니다.

이자지급일사이의발행
이자지급일사이의발행

바로, 이자 지급일이 매년 12월 31일인데, 발행을 4월 1일에 한 것입니다. 우리가 이제껏 공부했던 사채의 발행 사례는 이자 발생 시작일인 12월 31일 = 1월 1일, 즉 사채의 권면 발행일이었습니다. 바로, 이자 발생 시작일(또는 이자 지급일)에 발행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사례의 경우 이자 발생 시작일인 1월 1일에서 3개월이 경과한 시점인 4월 1일에 사채를 발행한 것입니다. 이 3개월의 기간을 기간 경과분 이라고 합니다. 이제부터 계속 기간 경과분 이라는 표현을 할 예정인데, 반드시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참고로 12월 31일과 1월 1일은 사실상 같은 날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3월 31일과 4월 1일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렇게 생각을 해야 이자 발생 시작일(또는 지급일) 사이의 사채발행에 대해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기간 경과분의 의미
기간 경과분의 의미

이러한 상황에서 사채의 발행가액과 매년 장부금액, 이자비용, 사채발행차금은 어떻게 산출해야 할까요?

우선 아래의 공식을 확실히 숙지하고 넘어간 후, 그 해답을 찾아보겠습니다. 절대적으로 주의해야 할 것은 실제 사채 발행일의 유효 이자율을 적용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자 지급일 사이의 사채 발행 관련 사항
이자 지급일 사이의 사채 발행 관련 사항

위의 공식만을 보고 절대 와닿지 않을 것입니다. 다음 절에서 제시한 연도별 회계처리를 먼저 이해하고 다시 공식을 확인하면 확실히 이해될 것입니다. 사채와 관련된 상각표 등은 생략하겠습니다. 사채와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복습하시려면 아래 이전 글들을 참고 부탁드립니다.

이자 지급일 사이의 사채발행 회계처리 사례

첫 절에서 제시한 사례를 바탕으로, 이제 연도별 회계처리를 살펴보겠습니다.

2021년 4월 1일 회계처리
2021년 4월 1일 회계처리

사채발행 시 미지급이자를 계상했습니다. 바로 기간 경과분인 3개월 치의 액면 이자입니다. 4월 1일 기준 사채의 장부금액은 95,402원이나 발행금액은 97,402원으로서, 사채를 발행하면서 2,000원을 더 수취한 것입니다. 95,402원짜리 사채인데, 2,000을 더 받고 발행을 한 격이기 때문에, 이 2,000원은 미지급이자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이 미지급이자 2,000원은 2021년 12월 31일 이자 지급할 때 총 8,000원을 주면서 제거되는 것입니다. 즉, 이자 지급일 사이의 사채 발행의 경우, 기간 경과분 액면 이자를 더 받고 사채를 발행하는 것이므로, 반드시 해당 금액을 미지급이자 처리해 주어야 합니다.

2021년 12월 31일 회계처리
2021년 12월 31일 회계처리
2022년 12월 31일 회계처리
2022년 12월 31일 회계처리
2023년 12월 31일 회계처리
2023년 12월 31일 회계처리

이상으로 이자 지급일 사이의 사채발행, 정확히는 이자 발생 시작일과 이자 지급일 사이의 사채발행과 관련하여, 관련 계정과목 수치를 산출하는 방법과 회계처리를 알아보았습니다. 사채발행 당시의 사채발행차금 총액, 발행가액, 장부금액, 연간 이자비용(특히 발행 연도의 이자비용), 연간 사채발행차금 상각액(특히 발행 연도의 발행차금 상각액) 등이 학교 시험은 물론 각종 전문자격 시험의 1차 및 2차 시험에 단골로 출제되니, 반복 숙달하시기 권해드립니다.

Leave a Comment